"출퇴근만 해도 월급 258만원" 스웨덴 정부, '꿈의 직업' 근로자 모집 > 비즈 On

본문 바로가기
  • Home
  • 현재위치 : news > 비즈 On
  • 비즈 On      |


"출퇴근만 해도 월급 258만원" 스웨덴 정부, '꿈의 직업' 근로자 모집


"출퇴근만 해도 월급 258만원" 스웨덴 정부, '꿈의 직업' 근로자 모집 


스웨덴 정부가 아무 일도 하지 않고 출퇴근만 해도 월 2,280달러(약 258만 원)의 수당을 지급하는 '꿈의 직장'을 만들고 근로자를 찾을 예정이다.  


8일(현지 시각) 미국 CNN은 스웨덴 정부가 예테보리 내 새로 생기는 코르슈배갠 기차역에서 일한 근로자를 구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 직원은 매일 출퇴근 외에 어떠한 책임이나 의무도 지지 않고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으며, 근무지를 자유롭게 벗어나는 것도 가능하다. 

본격적인 채용 절차는 2025년부터 시작되며 합격한 1명은 기차역이 완성되는 2026년부터 일하게 된다. 기차역에는 이 직원을 위한 탈의실도 새롭게 만들어질 예정이다. 

근로자가 맡은 유일한 업무는 출근해 불을 켜고 끄는 것으로 기차역 플랫폼의 형광등을 켜고 끄며 자신의 출퇴근 사실을 알려야 한다. 이외에 근무 시간 중 어떤 일을 해도 상관없다. 

'영원한 고용'이라는 제목을 달고 이뤄지는 이번 실험은 스웨덴 출신 2인조 예술가인 사이몬 골딘(Simon Goldin)과 제이콥 세네비(Senneby)가 계획한 것이다. 이들은 공공미술 아이디어를 찾는 코르슈배갠역 디자인 공모에서 당선돼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골딘과 세네비는 근로자에게 특별한 임무가 없는 것이 지루할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하면서도 "산업화 이후 전통적이지 않은 새로운 직업들이 생겨났는데, 이번 실험을 통해 '노동의 역할'을 찾는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량 생산과 인공지능 앞에 인류는 곧 과잉생산이라는 위협과 마주할 것이며 우리 모두는 코르슈배갠에 취업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근로자의 월급은 스웨덴 교통청과 공공예술청에서 디자인 공모대회 상금으로 제공한 633,000달러(약 7억 1천 8백만 원)를 바탕으로 장기투자를 통해 조성된 기금으로 제공된다. 골딘과 세네비는 최소한 120년간은 급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YTN PLUS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이 게시물은 bbn님에 의해 2019-03-13 18:44:05 비즈 LINK에서 복사 됨]

bbn 기자 | busanbiznews@gmail.com

[ 저작권자 © 부산비즈니스뉴스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추천0 비추천0
프린트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댓글목록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